한끼식사: 2개의 글

소세지꽃 볶음밥 만들기, 눈이 즐거운 한끼식사!

Posted by 마마몽 마마몽플라이
2019.02.13 05:47 마마몽의 라이프/요리정보

소세지꽃 볶음밥

칼집만으로 눈이 즐거운 한끼식사!

 

이연복 쉐프님의 중국식 볶음밥에 이어서

"행운"님의 블로그를 보고

예쁜 소세지꽃 볶음밥을 따라서 만들어봤어요.

칼집만 내었을뿐인데 먹음직스러운 한끼식사 완성!

 

 

쏘세지 꽃이 활짝 핀것이

벌써 봄이 온것 같은 착각이 들죠?

아이들도 비쥬얼을 보더니 우와..하며 탄성을!

먹는것도 순식간에 사라져버렸답니다.

큰아이는 급하게 먹는라 체해버렸다는...

가슴아픈 이야기가 있네요.

 

 

둘째와 함께 소세지를 더 먹으려고 

전쟁을 벌였답니다.

주말 점심으로 간단히 먹으려고

소세지꽃 주먹밥을 만들까하다가

볶음밥으로 변경해서 더 편하게 만들었어요.

비쥬얼은 훨씬 더 만족스러웠답니다.

 

 

맛은 평소에 먹던맛과 별반 다르지 않지만

소세지가 더 많이 들어갔다는거?

눈으로 먹기에 더 즐겁다는거?

약간의 변화이지만

조금은 특별한 한끼여서 행복한 시간.

따뜻해지는 봄이 오면

소세지꽃 볶음밥 만들어서 소풍가야겠어요.

 

 

<소세지꽃 볶음밥 준비재료>

밥2공기,비엔나소세지,파,양파,당근,달걀1개

굴소스,후추,소금,참기름

저는 볶음밥을 할때 굴소스를 약간

넣어서 만드는 편이에요.

 

 

굴소스를 싫어하실수도 있지만

조금만 넣어줘도 풍미가 살아나더라구요.

참고하시면 될거 같아요.

이제 소세지꽃 볶음밥을 만들어볼게요!

 

 

소세지는 3등분해서 잘라냅니다.

 

 

소세지의 1/3 깊이만큼 칼집을 주는데

열십자 모양으로 4번의 칼집을 주면

꽃모양이 만들어진답니다.

칼집을 너무 깊이 주면 꽃모양이 너무 벌어져서

이쁘게 되지 않으니

약간만 넣어주셔도 된답니다.

 

 

끓는물에 칼집을 낸 소세지를

살짝 데쳐주세요.

첨가물을 제거하는 과정이랍니다.

그럼 칼집이 벌어지면서 소세지가 둥둥 떠요.

 

 

살짝 헹궈서 물기를 빼줍니다.

 

 

파,양파,당근은 다져서 준비해줍니다.

냉장고에 다른 재료가 있다면

더 넣어주시면 더 맛있는 볶음밥이 되겠죠?

파프리카,버섯,새우

뭐든지 좋으니 넣어주세요.

 

 

달걀은 소금 한꼬집 넣고 후라이팬에 둘러서

스크램블을 만들어주세요.

넣지 않아도 상관없지만 아이들에게

달걀하나라도 더 먹이고 싶은 엄마의 마음!

 

달군팬에 기름을 두르고 파를 먼저 볶아주세요.

 

 

파향이 올라오고 파색이 변하면

양파를 넣어서 볶아줍니다.

 

 

양파가 투명해지면서 익기 시작하면

당근을 넣어서 볶아줍니다.

 

 

소금,후추,굴소스를 넣어서 밑간을 해줍니다.

 

밥을 넣고 오랫동안 볶아주세요.

밥이 잘 볶아지면 맛이 달라지거든요.

 

 

마지막으로 소세지를 넣은 후

모자란 소금간과 후추를 좀 더 넣어서

마무리해주세요!

 

그릇에 볶음밥을 올려준후

쏘세지를 가지고 예쁘게 데코해주시면 끝!

다른 반찬없이 김치만 있어도

한끼 식사 완성이 되었답니다.

이렇게 한끼 먹이고나면 엄마는 먹지 않아도

배가 부른 느낌이 든답니다.

 

 

아이들 주기전에 제가 한숟가락 먹어보니~

음! 다른말 필요없이 맛있어요.

평소에 야채를 잘 먹지 않는 아이들을 위해서

채소 넣고 계란넣고

볶음밥 많이 해서 주실텐데요.

 

 

오늘은 칼집만 넣으면 눈이 즐거워지는

소세지꽃 볶음밥을 만들어서 먹어보세요.

혼밥을 즐기시는 분들에게도 적극 추천입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보가 조금이라도 도움되셨다면

♥공감♥ 꾹~ 눌러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한그릇 뚝딱, 엄마표 김치야채볶음밥 너무 쉬워서 어쩌나!

Posted by 마마몽 마마몽플라이
2018.03.08 07:12 마마몽의 라이프/요리정보

직장다니면서 매 끼니때마다 요리하는게 참 힘들었는데 소소하게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요즘은 요리하는 시간이 즐거워지고 매일 뭐해먹을까 고민하는것도 즐거운 시간이 되어버렸습니다. 잘 해먹지 않아서 상해버린 음식들을 버리기 일쑤였는데 냉장고 파먹기하면서 재료들을 비워내는 것 또한 쏠쏠한 재미가 있고 왠지 알뜰해지는 느낌에 기분도 참 좋아져요. 아이들의 건강을 챙길수 있는 것 또한 즐거움중 하나이구요. 여러가지 반찬을 해서 이것저것 먹는것도 좋지만 가끔 귀챦을때에는 한끼식사로 먹을수 있는 덮밥이나 볶음밥은 엄마들을 참 편하게 해주쟎아요? 김치를 좋아하는 아이들을 위해서 김치 넣고 맛있는 볶음밥을 만들어보았답니다.



우리아이들만 그런걸까요?

야채만 요리해서 주면 잘 먹지 않네요.

고기를 더 좋아하구요.

그럴떄는 비빔밥이나 볶음밥을 해서

주면 야채를 골라내지 않고

잘 먹어주니 참 좋지요.



그냥 밥을 흐트려서 줘도 잘 먹지만

밥그릇에다가 밥을 넣어서

모양을 내주면 아이들은 더 재밌어해요!

너무 만들기 쉬워서 

시간도 절약할 수 있는 한끼식사

김치야채볶음밥

햄도 넣어주었으니 김치햄야채볶음밥인가?

만들어보도록 할게요.



한그릇 뚝딱 엄마표 김치야채볶음밥

너무 쉬워서 어쩌나!



<재료준비>

김치,햄,당근,호박,감자,양파,버섯

밥 한공기반

<양념>

소금


재료준비가 너무 간단하죠?




김치는 씻어서 잘라줄겁니다.

그냥 고춧가루가 묻은 김치를 써도 되나

만들어보면 좀 지저분하기도 하고

김치의 시큼한 맛은 나기 때문에

살짝 씻어서 물기를 꼭 짠후

잘라줍니다.




준비한 야채들도 사진처럼

쫑쫑 잘라서 준비해줍니다.

아이들이 더 먹기 쉽고

만들었을때 흐트러지지 않거든요.

호박은 돌려깍기해서 납작하게 한후

초록색 부분만 사용했어요.

감자는 전분을 제거하지 않으면

볶을때 진득해지기 때문에

물에 담궈서 전분을 빼준후

준비해줍니다.




뚜껑이 있는  

후라이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른후

야채들을 모두 다 함께 넣어주세요.

잘게 썰었기 때문에

금방 잘 익거든요.



그래도 혹시나 감자나 당근이

안익을지도 몰라서 기름에 먼저 볶다가

뚜껑을 닫아서 약불에서 3~5분정도

그대로 두면 아주아주 잘익는답니다.




밥 2공기를 넣으니 야채랑 합해져서

양이 너무 많아져서

한공기 반 정도만 넣어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소금간을 하면서

밥과 야채를 다시한번 볶아주네요.

김치의 맛과 햄맛을

흐트리지 않기 위해서 참기름,후추는

사용하지 않았답니다.

볶으면서도 색감 참 이쁘다는 생각을

하면서 볶았지요.

엄마표로 만드는 김치야채볶음밥

벌써 끝났는데 너무 쉬워서 

어쩌나요. 요리한것 같지도 않네요.





잘 익은 볶음밥을 아이용 밥그릇에

주걱으로 꾹꾹 눌러서 준 후

접시에다가 톡~~하고 떨어뜨리면

동그랗고 이쁜 모양이 나온답니다.

특별한 틀이 필요하지도 않네요.





첫째랑 둘째랑 취향이 틀려서

큰아이는 김가루를 뿌려주고

둘째는 케챱을 뿌려달래서

두 접시의 볶음밥이 나왔답니다.

살짝 맛을 보니

김가루를 뿌린 김치야채볶음밥이 

더 맛있는거 같아요.





작은 아이는 요렇게 케챱을 하트로~~

손으로 짜는거라 모양내기 힘드네요!

한그릇 뚝딱 먹을 수 있는

김치야채볶음밥 완성입니다.

너무 쉬워서 특별한 레시피도 없지만

한끼 식사로 손색이 없어요.



맛있냐고 물어보니 엄마최고라고 해줍니다.

이맛으로 아이들에게 요리해주는거 같아요.

김치가 들어가서 느끼하지 않고

깔끔한 맛이 나는 야채볶음밥입니다.

김치때문에 가끔 생각나게 하는 맛이에요.

그래서 인지

반찬으로는 김치를 씻어서 달라고 해서

같이 먹었더니 더 맛있네요.

겨울에 김장할때 더 열심히 해야겠어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