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세차익: 1개의 글

주식용어정리 공매도란 무엇인가?

Posted by 마마몽 마마몽플라이
2018.03.20 06:55 마마몽의 라이프/경제정보

오랜만에 주식용어정리에 관한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주식에서 자주 사용되는 공매도라는 단어 많이 들어보셨을건데요. 단어에서 뭔가 큰 압박의 느낌이 들면서 개인들은 접근하지 못한 포스가 풍깁니다. 영어로는 short selling이라고 하는데 공매도가 지속적으로 계속되면 금융시장의 악화를 가져오게 됩니다. 예전 2008년 금융위기 직전, 공매도가 전체 물량의 90%를 넘은적이 있어서 결국 금지되기도 했는데요. 2009년 다시 금지가 해제되었지만 금융주의 공매도는 여전히 금지된 상태이기도 하지요. 그럼 주식용어정리 공매도란 무엇인가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공매도란?

없는것을 판다

소유하지 않은 증권을 매도한다.

주식이 없는 상태에서

매도주문을 낸다.



주식시장이 약세장일 경우

시세차익을 노리고

활용하는 방식중 하나인데요.

없는 주식이나 채권을 판후

3일이라는 결제일기간 동안

주식과 채권을 구입해서

다시 매입자에게 돌려주면 됩니다.



예를들면

주가하락이 예상되는 기업의 주식을

주식을 소유하지 않은 투자자가

다른사람에게 주식을 빌려서 매도합니다.

그 기업이 주가가 하락하면

하락된 가격으로 시장에서 매입한후

갚아주는것이죠

한마디로 높은 가격에서 주가를 빌리고

되팔아서 다시 낮아진 가격의 주가를

사들인후 갚아주는 방식입니다.

예상이 빗나갈 경우에는

손실을 감당할수 있어야겠지요.



그래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면

다른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주식을 가지고 있는 개인에게

값싼 이자를 주고 주식을 빌려온후

매도합니다. 팔아버립니다,

주가가 폭락하면

(주가폭락을 예상후 빌려서 사겠죠?)

다시 싸게 사서 원래 주인에게

빌린 주식을 돌려줍니다.

그사이 발생한 시세차익을 낼름!

하는 것이죠.



공매도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매수할때 주가가 올라야

 수익을 얻는것처럼

매도할때 수익을 얻는 경우는 주가가

하락할때가 됩니다.

반대의 경우라고 보면 되는데요.

공매도는 매도전략의 방법중 하나이며

일반매도와 공매도의 차이는

주식의 소유여부에 따라 다른거죠!

소유한 증권의 손실을 해지하거나

주가가 많이 올라 고평가된 증권 매도를 통해

차익을 얻기위한 방법으로

공매도를 활용하는 것입니다.



전세계 대부분의 증권시장에서는

공매도를 수용하고 있는데요.

주식시장에 추가적 유동성을 공급하고

투자자의 거래비용 절감

가격의 효율성등을 제고

주식투자 위험의 경감등

부정적 정보가 가격에 반영되도록하여

주가버블 형성을 방지해서

변동성을 줄일수 있는

 순기능들이 있기때문입니다.

필요악이라고 볼수도 있겠네요.




공매도의 부작용은?

소유하지 않는 증권을 매도하기 때문에

결제일이 되면 결제불이행이라는 변수가 있고

시장이 불안할 경우에 공매도가 집중되면

주가하락이 가속화되며

시장의 혼란이라는 위험요인이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개인주주들에게 껌값의 이자를 주고

주식을 빌려온후

주가를 하락시키기 때문에

주가하락이라는 큰 손실을 봐야하는데요.

내가 가진 주식을

기관이 과도하게 공매도해서 주가가 하락하면

정말 짜증나는 일이 아닐수가 없지요.

개인 투자자들도 공매도를 할 수 있지만

위험부담이 너무 크고 

제약조건이 까다로워서 쉽지는 않습니다.

국내 주시식장에서는

주로 외국인투자자들이 공매도를 통해

거래를 하고 있습니다.



주식을 공매도한 후 이익을 얻으려면

반드시 주가가 하락해야합니다.

시세조정에 들어가야하는 것이죠.

그럼 어떻게 해야할까요?

공매도를 한 투자자들은 주가하락을

유도하고 기업에 관한 소문을

만들어서 유포하는 방법이나

부정적인 기업에 관한 보고서를 작성하는등

각종 방법을 동원해서 

주가하락을 유도합니다.

개인이 알수 없는 여러가지 방법들이

많이 있겠죠?




과하면 독이 되고 적당하면 약이되는

것이 공매도라고 할수 있는데요.

기관들은 자신의 수익을 위해서

과도하게 공매도를 이용하는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할수 있으며

주가하락으로 인한 손실은

어쩔수 없이 개인이 고스란히 받는것이

문제가 되는것입니다.



전세계 증권시장에서는

공매도를 수용하기는 하지만

잠재적으로 가지고 있는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

관리수단을 도입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 또한 시장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공매도란 무엇인가?

라는 주제로 주식용어정리 간단히

설명해보았는데 이해되셨나요?

피해갈 수 있다면 내가 알고 

대처하는 방법밖에는 없겠지요.

묻지마 투자가 아니라

철저한 기업분석을 통해서

손실 없는 투자, 성공투자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