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밥: 2개의 글

진주 하대동 스시 맛집 : 마이 스시 또 가고 싶네!

Posted by 마마몽 마마몽플라이
2018.01.06 07:24 마마몽의 맛집
요즘 직원분들이 몸이 좋지 않아 건강을 생각해서 몇일동안 콩나물국밥을 내내 먹었는데요. 그래도 깔끔한 음식이라 별로 지겹게 생각하지 않고 먹었었는데 오늘 점심은 스시를 먹으러가기로 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메뉴여서 기대가 되었는데요. 얼마만에 먹어보는 초밥이냐 뭐..... 저는 진주사람이 아니라서 맛집을 잘 모르지만 직장을 다니면서 점심을 밖에서 먹으러 다니는 바람에 맛있게 먹고 온집은 포스팅을 한답니다. 그래서인지 꾸준히 검색을 통해서 많은분들이 찾아주시는것 같아요.

 맛없게 먹고 온집은 사진은 찍어와도 포스팅을 안하게 되더라구요. 그리하여 오늘 다녀온 스시집은 정말 맛있었기에 이렇게 포스팅을 시작한다는 사실~~진주에도 여러군데 초밥집이 있어서 몇군데 가봤지만 문을 닫은곳도 꽤 많더라구요. 하대동에 위치한 마이스시집을 소개합니다.


마이 스시


진주 하대동 스시 맛집 : 마이 스시 또가고 싶네! 

사실 외관은 깜짝 놀랐어요.여기가 스시집?이냐며

살짝 눈비비고 간판을 찾아봤네요.  

진주탕 바로 옆이니 찾기는 어렵지 않지만

자칫하다가는 지나칠수도 있답니다.

 

 


진주맛집



마이스시 입구인데 작은 벤치가 있습니다.

 우리 팀 다음에 오신분들은

저 벤치에 앉아서 대기하더라구요.

 넘 오랜만에 먹는 초밥이라

입장전부터 침이 고입니다.

 



가게 내부는 아주 조그만합니다.

왼쪽 테이블 세개. 오른쪽 바가 있네요. 

사장님과 직원한분이 바쁘게 조용히 일하시더라구요.

손님들도 엄청 조용하게 계셔서 

참 야릇한 분위기~~아담하니 좋네요.




초밥 메뉴판입니다.

회덮밥도 먹고 싶고 새우튀김도 먹고 싶었지만

 점심특선인 셋트메뉴를 주문했습니다.

메뉴판에는 만원이지만 더 저렴해요.

가게입구에 현수막이 세워져 있는데

미처 사진을 못 찍었네요.

 

 


점심특선  

\7.000원

A셋트:초밥 9pc+우동or알밥or소바 

 B셋트:회국수,오니기리

 

 

주문전에 나오는 간단한 샐러드입니다.

마늘과 생강도 함께요.




오늘의 메인메뉴 초밥이 나왔습니다.

가격에 비해 딱 좋지 않나요?

다 먹고나니 다른것도 또 먹어보고 싶더라구요.

간장에 저  와사비 풀어먹었더니 코가 뻥 뚫리고

 귀랑 눈도 뚫릴정도로 시원~해서

스트레스가 풀리드라구요.

 

 

저는 저양을 확~~다 넣어버렸거든요.

(한접시는 더 먹고 싶었다.)

사실 초밥뷔페가서는 부끄러울정도로 엄청 먹어요.

저만큼만 먹어도 끼니는 채워지지만

사실 배는 부르지 않아서 더 아쉽고

젓가락을 빨게 된다는 사실!

앞에서 바로 초밥을 만들어주는 사장님을 보며

자꾸만 맛있겠다를 연발하게 된답니다.





허전함을 느낄대쯤 딱 맞춰서 알밥이랑 우동이 나와요.

알밥이 두명, 우동이 두명 반씩 맛봤는데

우동은 완전 제 입맛에 맞고 

깔끔한맛이라 국물까지 다 마셔버렸어요.

알밥은 김치가 송송 들어가서 아삭한맛도 있고

알이 톡톡터져서 음~~또 먹고 싶어요.

점심특선이라 저렴한것도 있지만 

맛 없으면 손님도 이만큼 오진 않을듯해요.

진주 하대동 스시 맛집으로 인정~ 또 가고 싶네요.



            


매주일요일은 휴무입니다.
참고하세요.

7,000원주고 점심특선으로 한끼식사! 

참 괜챦았어요.

가게가 화려하고 멋지진 않아도

조용한 분위기, 작지만 실속있어 보이는게

왜 손님들이 많은지 알겠더라구요.

다음엔 점심특선이 아니라도

다른 종류의 다양한 초밥을 맛보러

마이스시 다시 방문해보고 싶네요.

맛있는 스시,초밥을 찾으신다면 하대동 스시맛집

마이스시 방문해보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진주 오뎅백반 유명한 맛집: 중앙집은 소스가 기가 막혀.

Posted by 마마몽 마마몽플라이
2017.10.05 08:19 마마몽의 맛집
요즘은 날도 좋고 입맛도 땡기고, 말이 살찌는 계절이라고 하는데 저도 살이 찌는것 같습니다.뱃살이 장난이 아니에요. 어제 참 생소한 메뉴를 듣고 먹을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저는 40년을 살면서 오뎅백반이라는 말을 처음 들어봤는데요. 혹시 나만 몰랐나요? 참 신기했습니다. 그런데 그걸 전문적으로 하는 유명한곳이 있더라구요. 딱 3가지의 메뉴로 승부하는 진주 오뎅백반 유명한 맛집 중앙집을 소개해드릴게요.




중앙시장 근처 안쪽에 위치한 중앙집의 입구모습입니다. 그냥 평범해 보이죠? 사실 몸이 안좋아서 오는 10분 동안 잠이 들어서 잠결에 일어나보니 도착한곳이라 얼떨떨하고 처음 오는곳이라 얼떨떨했어요. 점심시간이 훌쩍지나서 왔더니 직원분들이 식사하고 계시고 식당은 조용했는데 줄서서 먹는 유명한 식당이라고 합니다.



실내사진 살짝 찍어봤는데요. 오래된듯 하지만 실내는 아주 깔끔하고 정리정돈이 잘 되어 있습니다. 사진은 썰렁하지만 식사하시는 직원분들의 인원을 보니 손님이 많다는것을 짐작해 볼수 있었습니다.



메뉴를 보고 깜짝 놀랐지요. 이런 작지 않은 규모의 식당에 메뉴가 딱 3가지라는 사실. 초밥,매운탕,오뎅백반입니다. 내가 다 좋아하는것들만 있어요. 다 먹고 싶다는요. 매운탕과 오뎅백반을 시켜봤습니다.




깔끔한 밑반찬이 셋팅되었는데요. 초딩입맛인 제눈에는 약간 허전한 감이 있습니다. 메인메뉴를 기대해봐야죠.




오...오뎅백반이 나왔는데 먼가 허전해 보이는 비쥬얼 같다고요. 국물 한숟가락을 떠먹어보니 이건 무슨맛? 진짜 맛있는겁니다. 손이가요  손이가~~역시 유명한 오뎅백반집은 맛이 틀리네요.




오뎅국이랑 별반 다르지 않을까했는데.이거이거 요 와사비랑 겨자소스가 또 기가 막혀요. 환상의 궁합이랍니다. 중독성 있는 맛! 오뎅백반이 이렇게 맛있는거였군요.
난 왜 몰랐을까...




두번째로 나온 가자미 매운탕! 횟집에서 나오는 매운탕과는 또 다른맛입니다. 떠 먹을록 깊은 맛이 나는건 내 기분탓인가~~ 살도 오통통  먹을게 너무 많아요. 횟집 매운탕은 뼈밖에 없는데 말이죠.




흰밥이랑 얼큰한 매운탕 국물 환상이죠?
찬바람 부는 겨울이면 자주 오게 될 식당 1순위 등극했습니다. 남편도 데리고 와봐야겠어요.다음에는 못먹어본 초밥도 꼭 먹어야겠습니다. 지금 포스팅하는데도 오뎅백반에 맛난 소스를 찍어먹고 싶네요.
진주 오뎅백반 유명한 맛집 중앙집에 대해서 준비해봤는데요. 사진이 좀  부족하죠?  매운탕과 초밥을 좋아하신다면 한번쯤 모험삼아 가보셔도 좋은곳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진주시 중앙동
도움말 Daum 지도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